생각2013.07.13 23:48

대학교 학부 졸업을 앞두고 정해지지 않은 진로때문에 고민하면서 채용 사이트, 해외 봉사, 인턴쉽 모집 등등 자료를 찾으면서 인터넷을 서핑하는데 사람들이 올린 버킷리스트들이 눈에 들어오더라. 소박한 내용도 있으며, 정말 꿈꾸는 것 조차 너무 멋있는 꿈을 꾸는 사람도 있더라. 


하나하나 읽어보고, 또 체계적으로 미래를 준비하는 사람들의 글을 참고하면서 내 버킷리스트를 작성하다 문득 느낀 점이라면


대학을 이제 막 졸업하려는 내가 이때껏 경험한 일들이 남들에게는 꼭 이루고 싶은 일들이 있다는 것.

그것을 통해 미래가 불안한 내 모습을 토닥일 수 있었다.

이런 것이 상대적인 성취감인가.

티벳, 러시아, 일본, 유럽 배낭 여행, 다국어 익히기, 해외 유학 등등.


상대적 박탈감이 참 무서운데, 또 이렇게 위로를 받는 내가 아이러니하다.

내 모습 그대로 나를 사랑하자.비교하지 말 것이며, 매일의 삶에서 행복을 느끼자.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목표  (0) 2013.07.27
疑人勿用,用人勿疑  (0) 2013.07.15
버킷리스트를 작성하다가  (0) 2013.07.13
그대의 이름은 무식한 대학생  (0) 2013.04.25
그.립.다.  (0) 2012.08.24
2012년 가장 해가 길었던 날  (0) 2012.06.24
Posted by 봄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