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2013.04.25 14:53

그대는 대학에 입학했다.

 

 

 

 

한국의 수많은 무식한 대학생의 대열에 합류한 것이다지금까지 그대는 12년 동안 줄세우기 경쟁시험에서 앞부분을 차지하기 위해 부단히 노력했다영어 단어를 암기하고 수학 공식을 풀었으며 주입식 교육을 받아들였다선행학습야간자율학습보충수업 등 학습노동에 시달렸으며 사교육비로 부모님 재산을 축냈다.

 

 

 

 

그것은 시험문제 풀이 요령을 익힌 노동이었지 공부가 아니었다.

그대는 그 동안 고전 한 권 제대로 읽지 않았다.

그리고 대학에 입학했다.

그대의 대학 주위를 둘러 보라.

그 곳이 대학가인가?

12년 동안 고생한 그대를 위해 마련된 '먹고 마시고 놀자'판의 위락시설 아니던가.

 

 

 

 

그대가 입학한 대학과 학과는 그대가 선택한 게 아니다그대가 선택 당한 것이다줄세우기 경쟁에서 어느 지점에 있는가를 알게 해주는 그대의 성적을 보고 대학과 학과가 그대를 선택한 것이다. '적성따라 학과를 선택하는 게 아니라 '성적따라그리고 제비 따라 강남 가듯 시류 따라 대학과 학과를 선택한 그대는 지금까지 한 권도 제대로 읽지 않은 고전을 앞으로도 읽을 의사가 별로 없다.

 

 

 

 

영어영문학과중어중문학과에 입학한 학생은 영어중국어를 배워야 취직을 잘 할 수 있어 입학했을 뿐세익스피어밀턴을 읽거나 두보이백과 벗하기 위해 입학한 게 아니다그렇다면 차라리 어학원에 다니는 편이 좋겠는데이러한 점은 다른 학과 입학생에게도 똑같이 적용된다.

 

 

 

 

'인문학의 위기'가 왜 중요한 물음인지 알지 못하는 그대는 인간에 대한 물음 한 번 던져보지 않은 채철학과사회학과역사학과정치학과경제학과를 선택했고사회와 경제에 대해 무식한 그대가 시류에 영합하여 경영학과행정학과를 선택했고 의대약대를 선택했다.

 

 

 

 

한국 현대사에 대한 그대의 무식은 특기할 만한데왜 우리에게 현대사가 중요한지 모를 만큼 철저히 무식하다그대는 <조선일보> <동아일보> '민족지'를 참칭하는 동안 진정한 민족지였던 <민족일보>가 어떻게 압살되었는지 모르고보도연맹과 보도지침이 어떻게 다른지 모른다그대는 민족적 정체성이나 사회경제적 정체성에 대해 그 어떤 문제의식도 갖고 있지 않을 만큼 무식하다.

 

 

 

 

그대는 무식하지만 대중문화의 혜택을 듬뿍 받아 스스로 무식하다고 믿지 않는다. 20세기 전반까지만 해도 읽지 않은 사람은 스스로 무식하다고 인정했다그러나 지금은 대중문화가 토해내는 수많은 '정보'와 진실된 ''이 혼동돼 아무도 스스로 무식하다고 말하지 않는다하물며 대학생인데! "당신의 능력을 보여주세요!"에 익숙한 그대는 '물질적 가치' '인간적 가치'로 이미 치환했다물질만 획득할 수 있으면 그만이지자신의 무지에 대해 성찰할 필요조차 느끼지 않게 된 것이다.

 

 

 

 

그대의 이름은 무식한 대학생.

그대가 무지의 폐쇄회로에서 벗어날 수 있을 것인가그것은 그대에게 달려 있다좋은 선배를 만나고 좋은 동아리를 선택하려 하는가그리고 대학가에서 그대가 찾기 어려운 책방을 열심히 찾아내려 노력하는가에 달려 있다.

 

 

 

 

 

 

 

 

홍세화 / 한겨레신문 기획위원, <악역을 맡은 자의 슬픔저자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疑人勿用,用人勿疑  (0) 2013.07.15
버킷리스트를 작성하다가  (0) 2013.07.13
그대의 이름은 무식한 대학생  (0) 2013.04.25
그.립.다.  (0) 2012.08.24
2012년 가장 해가 길었던 날  (0) 2012.06.24
꼭 시험공부할 때 드는 잡생각  (0) 2012.06.01
Posted by 봄린